김해공항 BMW 사고 운전자는 항공사 직원, 논란 증폭
김해공항 BMW 사고 운전자는 항공사 직원, 논란 증폭
  • 허정아
  • 승인 2018.07.12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공항 BMW 사고 운전자는 항공사 직원, 논란 증폭

김해공항 BMW 사고차량. 부산경찰청 제공
김해공항 BMW 사고차량.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광속으로 질주하다 택시기사를 치어 사고를 낸 BMW 운전자가 항공사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도로에서 고속으로 질주하다가 사고를 낸 BMW 운전자 정모(35) 씨는 에어부산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사고가 발생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을 태우고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상시 정차해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안전 운행 속도가 40㎞ 이하로 제한되고 한국공항공사에서 진입 속도를 줄이려고 차선 간 안전봉을 설치하는 등 조치를 한 구간이다.

항공업계 직원들은 공항진입도로 사정을 잘 아는 항공사 직원이 왜 해당 구간에서 과속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 공항 상주직원은 "지리를 잘 알기 때문에 피할 수 있다는 자만심이었는지, 차를 자랑하려는 치기에 위험성을 순간 잊은 것인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운전자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B 씨가 오후 1시 약 2㎞ 떨어진 항공사 사옥에서 승무원 교육이 예정돼 있었고, 10여 분밖에 남지 않은 촉박한 상황이라 속도를 높여서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사고를 당한 택시기사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 옮겨졌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