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권혁수, 류준열 ‘5분 대기조’로 부려 먹는다?
‘라디오스타’ 권혁수, 류준열 ‘5분 대기조’로 부려 먹는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8.21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권혁수, 류준열 ‘5분 대기조’로 부려 먹는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권혁수가 절친 류준열을 ‘5분 대기조’로 부려 먹는다(?)고 고백해 모두의 관심을 모을 예정이다. 그는 ‘5분 대기조’도 모자라 류준열에게 ‘빵 셔틀’까지 시킨 최근 상황을 얘기했는데, 그 이면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오는 22일 수요일 밤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대표 핫바디 박재범과 그의 몸을 책임지는 정찬성, 바디조물주 양치승과 그가 유일하게 포기한 단 한 명의 배우 권혁수가 함께하는 '닮고 싶어 너의 몸몸몸매' 특집으로 꾸며진다.

자타공인 핫바디 박재범, 정찬성, 양치승 3인과 어쩌다 함께 ‘라디오스타’ 녹화를 진행하게 된 권혁수. 녹화 당시 그는 알고 보면 생각보다 철저한 계획 속에서 사는 남자라고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빵빵 터트리게 했다

권혁수는 위풍당당하게 ‘빵 사랑’을 고백하는 한편,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든 다이어트 철학을 공개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의 다이어트 철학의 핵심은 ‘폭식 예방법’으로, 독특한 폭식 예방법에 모두가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는 후문.

특히 권혁수는 자신의 트레이너이자 바디조물주로 유명한 양치승도 두 손 두 발을 들게 만든 식탐의 정체가 폭로(?)됐는데도 아무렇지 않은 듯 위풍당당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다고. 여러 가지 이유로 결국 권혁수와 양치승 두 사람의 사이는 제자와 트레이너 사이가 아닌 ‘술친구’로 정리되는 등 뜻밖의 상황이 벌어져 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권혁수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절친 류준열 본인 스스로 권혁수의 ‘5분 대기조’가 된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처음엔 부담스러웠는데..”라며‘빵 셔틀’까지 해주는, 알고 보면 류준열 미담(?)인 에피소드를 대방출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과연 권혁수의 절친 류준열이 그의 ‘5분 대기조’가 된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지, 트레이너 양치승을 두 손 두 발 들게 만든 권혁수의 ‘기승 전 음식’ 토크와 음식 사랑은 오는 22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