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알을 낳는 거위’ e-스포츠 대전, 경기장 유치 조준
‘황금알을 낳는 거위’ e-스포츠 대전, 경기장 유치 조준
  • 서지원 기자
  • 승인 2018.09.13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 핵심산업 부상 속
정부 e-스포츠 경기장에 66억 배정

국내 e-스포츠가 ‘스타크래프트’ 붐 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글로벌 대기업들이 e-스포츠를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인식하면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는 등 관련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우리 정부 역시 e-스포츠 산업 발전의 디딤돌을 놓고 있다. 대전시는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e-스포츠 경기장 설립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도전을 준비 중이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전시에 따르면 내년도 문체부 예산은 올 대비 10.9%(5731억) 증가한 5조 8309억 원으로 책정됐다. 내년도 정부 전체 예산 증가율(9.7%)을 상회한다. 문체부는 이 중 e스포츠 상설 경기장을 새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66억 원을 신규 배정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시범종목으로 채택되기도 한 e-스포츠의 종주국답게 누구나 쉽고 건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상설경기장을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 확대하기 위한 의지를 담은 거다.

정부는 수도권을 제외한 5대 권역별 1개 씩 5개 경기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경기장, 공연장, 문화 시설 등에 e스포츠 경기에 적합한 시설을 접목하는 방식이다. 규모는 300석 이상으로 구축한다. 상설 e-스포츠 경기시설은 국내 정규대회, 지역 방송국 등 미디어와 연계하는 아마추어 동호인 대회 개최에 사용된다. 대회 미개최 기간엔 시민 참여형 콘텐츠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 콘텐츠 집약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부 예산안은 국회 심의를 거쳐 12월 초 최종 확정 예정이다.
시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e-스포츠 경기장 설립을 공약으로는 제시한 상황에서 정부가 공모 사업을 진행하는 만큼 이번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e-스포츠 경기장 설립이 공약사업인 만큼 정부 공모 참여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다만 아직 직접적으로 민원이 제기되는 상태는 아니지만 학부모 등 e-스포츠 활성화에 대한 반대 의견들이 있어 충분한 정보 공유 속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인 만큼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