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보증금 반환보증 특례지원 나서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특례지원 나서
  • 김현호 기자
  • 승인 2018.11.05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미분양관리지역의 임차인 보호를 위해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에 대한 특례보증 제도를 지난달 29일에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은 전세계약이 2년인 경우 1년이 경과하기 전에 신청해야 가입이 가능했지만 특례지원을 통해 미분양관리지역 내 임차인은 전세계약 만료 6개월 전에만 신청하면 가입할 수 있다. 또 임대인의 부담을 덜어주고자 임

대인을 대신해 임차인에게 반환한 전세보증금 회수를 6개월간 유예하고 유예 기간에 지연배상금(민법상 이율 5%)을 전액 감면한다. 이에 따라 임대인은 유예 기간 새로운 임차인을 구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게 된다.

특례지원에 대한 세부사항은 콜센터(1566-9009)나 HUG 영업지사에 문의하면 되고 특례지원 대상인 미분양관리지역은 HUG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