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지역상권과 상생방안 모색
지역경제 활성화·지역상권과 상생방안 모색
  • 장태갑 기자
  • 승인 2018.11.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시, 이케아 입점관련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계룡시는 지난 7일 시청 상황실에서 안일선 부시장을 비롯한 부서장, 상인회, 용역업체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케아 입점에 따른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세계적인 가구기업 이케아 입점이 지역경제 및 상권에 미치는 긍정적, 부정적인 영향을 객관적이고 종합적으로 분석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상권과의 상생 방안을 마련하고자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연구용역 추진상황 보고와 함께 현재 시의 경제 현황, 국내·외 산업현황 및 전망, 상생사례 등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정책방향에 대한 참석자들의 다양한 의견이 논의됐다.

특히, 관내 상점을 대상으로 한 표본 설문조사 결과 이케아 입점이 인구성장 및 경제발전에 따른 간접효과 등으로 지역 상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긍정적 의견은 64.7%로 높았으나, 매출 하락에 따른 지역상인의 경영 악화를 우려하는 등의 부정적인 의견도 제시됐다.

이에 지역 상권과 상생협력 필요성을 다시한번 공감하고 국내·외 타 지역의 대형마트(이케아)의 진출에 따른 해당 상권과의 상생 사례 분석을 통해 지역상권 보호와 지역 자원 발굴, 방문객 지역 유입 등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2019년 1월 마무리되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이케아 입점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및 상생 전략을 수립해 행정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병년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용역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상생 발전방안이 마련 돼 계룡시가 한 차원 앞서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케아를 통한 대규모 일자리 창출, 관련 산업 동반성장 등은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케아(IKEA)는 지난해 계룡 대실 도시개발지구 내 유통시설용지 9만 7000㎡에 대한 부지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오는 2020년까지 입점을 계획하고 있다.

 

계룡=장태갑 기자 jtg012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