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생활기록부 오류 지적
대전교육청 생활기록부 오류 지적
  • 유상영 기자
  • 승인 2018.11.0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의원, 행감서 재발 방지 당부

 대입과 직결되는 학생생활기록부 기재 오류로 학생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학생부 오류가 반복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고의든 과실이든 부실 기재가 되면 입시 기반을 흔들 수 있고 교사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거다.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의원(서구6)은 8일 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생기부의 부실 기재, 과장 기재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대전의 한 중학교 교사는 3명의 생기부를 똑같이 적었다.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라고 질타했다.

이에 임창수 시교육청 교육국장은 “과거와 많은 변화가 있음에도 다수의 학생들을 기재하다보니 오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이런 부분을 놓치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교과 수업 및 시험 출제, 공정한 평가가 교사의 가장 중요한 업무인데 실수라고 표현을 한다는 것은 교육전문가로서의 자존심을 놓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지난해 대전의 한 고교에서 생기부를 과장되게 기재한 사건이 있었다. 동아리 활동을 하지 않은 학생에게 점수를 부여했고, 동아리 회원이 아닌 학생에게 은상과 동상을 수여하는 등 수상경력을 부풀렸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립학교의 상장 몰아주기와 실적 부풀리기 등의 문제도 거론했다. 김 의원은 “학부모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공공연하게 상장 몰아주기가 있다고 한다. 특정 학생에게 상장 몰아주기 등이 포착됐을 때 자체적으로 감사를 해야 한다. 숙명여고 사태처럼 대전에서도 그런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임 국장은 “성적과 관련된 부분은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고 있다”면서 “생기부 기재 문제애 대해선 입시 전형이라고 생각하고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유상영 기자 you@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