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정기예금 2%시대 활짝
은행권 정기예금 2%시대 활짝
  • 정재인 기자
  • 승인 2018.12.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효과
시중은행 수신 금리 일제 상향
우대금리 적용 6%대 적금도
저축은행 3% 예금상품 등장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들이 수신 금리를 잇따라 올리면서 정기예금 금리 2% 시대가 열렸다. 우대금리를 적용하면 최대 6% 금리를 주는 적금 상품도 나왔다. 저축은행 역시 1년 정기예금 금리 3% 상품을 줄줄이 내놓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오는 11일부터 ‘1코노미스마트적금’의 기본이율을 연 1.90%에서 연 2.15%로 조정키로 했다. 우대이율까지 더하면 2.75%를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지난 3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0.10∼0.30%포인트 인상했다.

인상 후 ‘위비 수퍼주거래예금2’ 금리는 기본 연 2.00%, 최고 연 2.40%다. ‘아이터치 우리예금’은 기본금리 연 2.00%, 최고금리 연 2.30%다. 지난달 출시한 ‘우리여행 적금’의 경우 여행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품으로 기본금리는 연 1.80%지만 우대금리 4.20%포인트를 더하면 최고 6.0%에 달한다. 우대금리는 급여·연금 수령, 공과금 자동이체, 우리 신용카드 이용 등 조건에 따라 제공된다.

NH농협은행 지난 4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0.20∼0.30%포인트 인상했다. 농협 일반정기예금과 자유적립형정기예금은 1년 금리가 기존 연 1.2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 인상됐다. 주택청약예금 금리는 연 1.75%에서 연 2.00%로 올랐다.

정기적금과 상호부금은 1년 금리가 1.55%에서 1.80%로, 3년 금리는 연 1.70%에서 연 2.00%로 각각 상향 조정됐다. 신한은행은 ‘신한 쏠편한 선물하는 적금’의 기본금리를 기존 연 3.00%에서 연 3.10%로 인상했다. 선물하는 사람이 적금 1회차 금액을 입금해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면, 받은 사람은 6개월 동안 자유롭게 추가로 입금해 원금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다.

하나은행도 6일 수신금리를 0.10∼0.30%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는 1년 만기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기본금리가 모두 연 2.50%다. 케이뱅크도 우대조건이 없는 ‘코드K 정기예금’ 1년 금리가 연 2.55%, ‘코드K 자유적금’ 금리가 연 2.80%다.

저축은행은 3%대 돌파 초읽기에 접어들었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내놓은 대면·비대면·e -정기예금 모두 12개월 기준 3%의 금리를 나타냈다. SBI저축은행 정기예금은 인터넷, 스마트폰 뱅킹으로 가입 시 연 0.1% 우대금리를 제공하며 기본 금리는 연 2.90%다. JT친애저축은행은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가입이 가능한 e·m-정기예금을 각각 내놓고 3%의 금리를 제공했다.

정재인 기자 jji@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