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후디스 산양유아식 식중독균 검출 ··· 3배 비싼 명품의 배신?
일동후디스 산양유아식 식중독균 검출 ··· 3배 비싼 명품의 배신?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8.12.07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후디스가 수입 판매하는 산양유아식에서 식중독균이 검출,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일동후디스가 수입해 판매하는 뉴질랜드산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에서 식중독균인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가 검출됐다. 

  문제가 된 제품은 유통기한 2021년 2월 16일' 제품으로 현재 전량 회수에 들어갔다. 
  또한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모든 제품에 대해 잠정적으로 유통 및 판매 중단 조치가 내려졌다.

  이번에 검출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노로바이러스,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 다음으로 식중독을 많이 일으키는 균으로 알려져 있다. 생장과정에서 열에 강한 포자를 만들기 때문에 열로 조리한 식품도 안심할 수 없다. 

  산양분유는 일반분유보다 3배가량 비싼 제품이지만 단백질 구조가 모유와 가장 비슷, 소화 흡수가 잘 되는 것으로 알려지며 아기엄마들 사이에서 상당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일동후디스는 올해 9월 후디스 산양유아식의 누적판매량이 1600만 캔을 돌파했다고 밝혀기도 했다. 문제의 제품을 보관하고 있는 소비자는 구입처에서 반품할 수 있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