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카드뉴스]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 김선아
  • 승인 2019.02.0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심을 잊은 어른을 위해 돌아온 메리 포핀스

우산을 타고 하늘을 나는 보모 메리 포핀스. 그가 돌아왔다.

오는 14일 개봉하는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1964년작 '메리 포핀스' 속편이다. 성인이 된 원작의 뱅크스 가(家) 아이들 마이클과 제인 앞에 메리 포핀스가 다시 찾아온다는 내용이다.

마이클(벤 위쇼 분)은 아내를 잃은 채 세 아이와 함께 체리 트리가 17번지에 산다. 집까지 빼앗길 위기에 처한 그에게 어린 시절 보모 메리 포핀스(에밀리 블런트)가 돌아온다.

메리 포핀스는 마법으로 마이클의 세 아이에게는 행복을, 현실에 치어 어른이 되어버린 마이클과 제인에게는 과거의 추억과 잃어버린 동심을 되찾아준다.

50여 년 전보다 진일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한 화려한 색채가 화면을 수놓는다. 영화 속에는 동화 같은 상상력이 넘쳐난다. 특히 애니메이션과 실사 화면이 합쳐지는 도자기 속 세상이 압권이다. 메리 포핀스는 만화 속 펭귄들과 함께 춤을 추고 아이들이 도자기 세상을 걸을 때는 '통통' 소리가 난다. 대공황 시대 암울한 런던 모습과 메리 포핀스가 만들어내는 알록달록한 마법이 대조되는 것도 포인트다.

원작에서 메리 포핀스를 연기한 줄리 앤드루스와 비교당할 수밖에 없을 에밀리 블런트는 자신만의 매력을 뽐낸다. 그는 항상 여유롭고 우아하면서도 가끔은 무례하기도 한 메리 포핀스에 더할 나위 없이 어울린다.

에밀리 블런트는 최근 국내 취재진과 가진 라이브 콘퍼런스에서 "원작에서 줄리 앤드루스가 완벽한 연기를 했다. 그래서 제 버전으로 새로운 것을 표현하고 싶었다. 좀 더 생명력을 불어넣고 반짝반짝 빛나도록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OST(오리지널 사운드 트랙)는 '어 스푼풀 오브 슈거'(A Spoonful of Sugar)가 귀에 익은 원작 팬이라면 실망할 수도 있다. 그러나 메리 포핀스와 아이들이 욕조 속으로 풍덩 빠져 바닷속을 여행하며 부르는 '캔 유 이매진 댓?'(Can You Imagine That?)과 점등원들이 군무를 추며 부르는 '트립 어 리틀 라잇 판타스틱'(Trip a Little Light Fantastic)은 객석에서 일어나 함께 춤을 추고 싶을 만큼 경쾌하다. 50여명 배우가 4개월간 리허설, 2주간 촬영을 통해 완성한 뮤지컬 장면이 눈을 사로잡는다.

대배우 메릴 스트리프와 콜린 퍼스는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한다.

메리 포핀스 사촌 톱시 역으로 출연한 메릴 스트리프는 러시아 억양을 완벽히 구사하며 노래 '터닝 터틀'(Turning Turtle)을 부르고 선한 인상의 콜린 퍼스는 악독한 은행장으로 분해 코믹한 모습까지도 보여준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음악상, 주제가상, 미술상, 의상상 후보로 올라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