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이슈-추석 민심과 21대 총선] ‘포스트 추석’ 본격 총선 모드로
  • 최일 기자
  • 승인 2019.09.1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 7개월 앞으로, 뜨거워지는 여야 총력전

어수선한 정국에 짧은 추석 연휴가 지났고, 정치권은 본격적으로 ‘총선 모드’에 접어든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어느새 21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가 치열한 민심 쟁탈전에 돌입한 것이다. ▶관련기사-21대 국회 입성을 노리는 인물들

여와 야, 진보와 보수, 좌와 우로 갈려 상대 진영에 대해 극단적인 적대감과 증오감을 표출하며 양극화되는 민심, 막말과 가짜뉴스가 판치는 어지러운 세태 속에 과연 민심의 추는 어느 방향을 향해 나아갈지, 내년 총선에선 대한민국 민의의 전당에 어떤 정치 지형이 그려질지 자못 궁금해진다.

2016년 4월 실시된 20대 총선(전체 300석, 지역구 253석+비례대표 47석)은 당시 집권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이 122석(105+17석), 제1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이 123석(110+13석), 국민의당이 38석(25+13석), 정의당이 6석(2+4석), 무소속이 11석을 얻는 결과를 낳았다.

그로부터 3년 5개월이 지난 현재 국회 의석은 297석(250+47석)이다. 3석(위법행위를 저지른 자유한국당 이우현·이완영·최경환 의원이 올해 5~7월 의원직 상실)이 줄어든 상태로 ▲더불어민주당 128석(115석+13석) ▲자유한국당 110석(93+17석) ▲바른미래당 28석(15+13석) ▲정의당 6석(2+4석) ▲민주평화당 4석(4+0석) ▲우리공화당 2석(2+0석) ▲민중당 1석(1+0석) ▲무소속 18석 등으로 구성돼 있다.

충청권의 경우 총 27개 의석을 민주당이 15석, 한국당이 12석 점유하고 있는데, 대전 7석은 4대 3, 충남 11석은 6대 5, 충북 8석은 4대 4로 양당이 분할하고 있다.

20대 총선 이후 우리 정치는 그야말로 다사다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으로 탄핵을 당했고, “이게 나라냐!”라고 외친 촛불시민들에 힘입어 2017년 5월 문재인정부가 탄생하며 9년 만에 여야가 교체됐다. 그 과정에 보수 진영은 분열됐고, 지난해 지방선거를 통해 민주당은 중앙권력뿐 아니라 지방권력도 장악하며 집권 연장을 위한 공고한 기반을 쌓았다.

하지만 ‘적폐 청산’이란 국정 기조가 상대편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자기편엔 관대하다는 편향성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보수 진영에 비해 도덕적 우위에 있는 것으로 자부해 온 진보 진영의 이중성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는 와중에 각종 의혹이 제기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여권의 지지세가 흔들리고 있다.

여야는 추석 연휴에도 조 장관 임명을 놓고 대치를 이어가며, 밥상머리 화두 선점을 위한 신경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야당의 대대적인 조국 임명 철회 요구를 정쟁으로 일축하면서 평화·경제 등의 이슈를 부각시켜 민생 챙기기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달 넘게 이어져 온 ‘조국 정국’을 마무리하고 민생 문제로 시선을 돌리겠다는 것. 반면 귀성 인사를 문재인정부 규탄집회로 대체한 한국당은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며, 조 장관 관련 국정조사·특검 필요성을 제기, ‘조국 이슈’를 계속 끌고 가겠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