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코로나 확진자 1만명 육박하자 6천만 국민 '이동제한' 실시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3.1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코로나 확진자 1만명 육박하자 6천만 국민 '이동제한' 실시 

로마 콜로세움의 휴관 안내문 / 사진=연합뉴스
로마 콜로세움의 휴관 안내문 /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에 육박하며 정부에서 초강수 처방을 내렸다.

거듭된 조처에도 바이러스가 잡히지 않자 이탈리아 정부가 전역에 이동제한령을 내리는 초강수를 뒀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9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917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1797명(24.3%) 증가한 수치다. 전날 기록한 하루 최대 증가 폭인 1492명을 경신했다. 사흘 연속 1000명대 증가세다.

전 세계적으로는 중국(8만904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한국은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가 747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 대비 97명(26.5%) 증가한 463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사망자 증가 폭은 며칠 만에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누적 사망자 역시 중국(3123명)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많다.

8일 새벽 롬바르디아주 전역과 에밀리아-로마냐·베네토·피에몬테·마르케 등 북부 4개 주 14개 지역을 신규 '레드존'으로 지정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이탈리아는 전국민 이동제한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9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부 지역에 대해 취한 조처는 더는 유효하지 않다면서 10일부로 전국 모든 지역에 대해 이동제한령이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콘테 총리는 그러면서 ”모든 국민은 집에 머물러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6000만 명의 이탈리아 국민은 업무·건강 등의 이유를 제외하곤 거주지역에서도 어느 곳으로도 이동할 수 없다. 이 조처는 내달 3일까지 효력을 발휘한다.

전국이 모든 문화·공공시설도 폐쇄된다. 음식점 등은 영업을 허용하되 고객 간 최소 1m 이상의 안전거리를 지켜야 한다.

이번 조처에 따라 오는 15일까지인 전국 휴교령도 자연스럽게 내달 3일까지로 연장됐다.

콘테 총리는 아울러 프로축구리그 세리에A를 비롯한 모든 스포츠 경기를 중단시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부분의 스포츠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세리에A는 무관중으로 리그가 지속됐는데 이마저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이탈리아 주식시장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우려에 국제유가 급락세의 악재가 더해져 11.17% 폭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