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보기관 중국 전염병 이스라엘·나토에 먼저 알려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4.17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의 전자 현미경 영상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정보기관이 작년 11월 중국 우한의 전염병 위험성을 우방인 이스라엘 정부에 알렸다는 이스라엘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현지 TV방송 채널12는 이날 미국 정보기관이 작년 11월 둘째 주 우한에서 전염병 발병을 파악했고 이와 관련된 기밀문서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보당국은 기밀문서 내용을 이스라엘 정부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에 알렸다.

채널12는 이스라엘 군 간부들이 지난해 11월 해당 전염병이 중동으로 확산할 가능성을 논의했다며 이스라엘 보건부는 관련 정보를 접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16일까지 이스라엘에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총 1만2758명 나왔으며, 이들 중 142명이 사망했다.

한편 미국 정보당국이 지난해 11월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다는 보도는 최근 미국 언론에서 먼저 나왔다.

지난 8일 미국 abc방송은 소식통 4명을 인용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소속 국가의료정보센터(NCMI)가 작년 11월 말 우한의 전염병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국방정보국은 물론 합동참모본부와 백악관에 여러 차례 보고됐으며 올해 1월 초에는 대통령에게 올라가는 일일 정보 브리핑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 코로나19로 명명된 전염병 발병을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한 때는 작년 12월 31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