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지대병원, ‘지역 최초’ 로봇수술 1000례 달성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05.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용 대전을지대병원장(두 번째줄 오른쪽 여섯 번째)과 로봇수술센터 의료진 및 관계자들이 6일 대전을지대병원에서 로봇수술 1000례 달성을 자축하고 있다. 대전을지대병원 제공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대전을지대병원이 지역 최초로 로봇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대전을지대병원은 지난 2009년 중부권 최초로 다빈치 수술로봇을 도입한 이후 외과 386례, 비뇨의학과 348례, 산부인과 264례, 흉부외과 2례 등 총 1000례의 수술을 시행했다.

특히 이 중 암수술 비중은 지역에서 독보적인 수준이다. 전립선암 243례, 직장암 200례, 갑상선암 148례, 신장암·신우요관암 42례, 결장암 8례, 위암 5례, 자궁경부암 4례, 자궁내막암 4례, 방광암 3례, 폐암 1례 등 모두 658례로 전체의 65.8%에 이른다.

김창남 로봇수술센터장(외과)은 “수술로봇은 더 정교한 수술을 위한 하나의 도구일 뿐, 성공적인 수술의 관건은 로봇을 조작하는 의료진의 경험과 노하우에 있다”며 “로봇수술 1000례는 어떻게 하면 수술 후 회복이 더 빠를까 혹은 통증이 덜 할까, 그렇게 하면 환자 만족도가 높아지지 않을까 등 오로지 환자를 위해 연구하고 고민하면서 얻은 결과”라고 말했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