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청소 노동자 폭염 대책 마련하라!”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 기자회견 개최
안전대책·노동환경 개선 등 촉구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가 학교 급식·청소 노동자들을 위한 코로나19 방역 및 폭염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30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극심한 더위 속에 화기 앞에서 비닐 소재의 작업복을 입고 조리한다. 안 그래도 숨이 턱 막히는 조리실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일을 해야 한다. 더욱이 소독 및 방역 업무까지 해야 하고, 거리두기 때문에 배식시간이 길어져 노동 강도가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급식실 노동자들은 높은 노동 강도, 폭염, 방역 등으로 삼중고를 겪고 있다. 그런데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발생한 업무 지침만 내리고 폭염 대책은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며 “시교육청이 내놓은 폭염 대책은 30분마다 교대를 하도록 하라는 현장과 동떨어진 문장을 공문으로 내리는 수준에 불과하다. 습도까지 높아지는 7·8월에는 온열질환 환자가 속출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소노동자들도 마찬가지다. 교육청이 건물의 크기, 화장실 및 변기의 개수 등에 상관없이 오로지 실제 운영되는 학급수를 기준으로 배치한 까닭에 겨우 1명이 3~5시간 안에 모든 화장실을 청소해야 하는 살인적인 노동에 시달린다”며 “현관, 복도, 계단은 물론 심지어 체육관, 강당 등까지 청소하도록 지시하는 학교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폭염은 냉방기의 혜택을 받기 어려운 공간에서 일을 하는 청소노동자들의 노동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시교육청이 합리적인 배치기준을 마련하고 근로시간을 상향해 이들에게 충분한 휴게 시간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코로나19 방역 및 노동자 안전 대책 ▲급식실 폭염대책 ▲학교 청소 노동자 휴게 시간 보장 ▲급식·청소 노동자 노동 강도 낮추는 배치기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노동환경 점검 및 개선 등을 촉구했다.

김지현 기자 kjh0110@ggilbo.com

김지현 기자 | kjh0110@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