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불복’ 놓고 대전지역 여야 충돌
  • 최일 기자
  • 승인 2020.07.0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터무니없는 기만적 작태 중단하라”
대전선관위원장 등 고발 野 “금권선거 자인하나”

[금강일보 최일 기자] 4·15 총선을 치른 지 70여 일, 21대 국회가 출범한 지 한 달여 만에 대전지역 여야가 ‘총선 불복’ 이슈를 놓고 또다시 맞붙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1일 논평을 통해 “대전의 미래통합당 낙선자 7인이 민심을 거스르는 억지 선거 불복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지난 총선이 관권·금권선거였다며, 시선관위원장과 5개 구 선관위원장을 고발하고, 선거를 무효로 해달라는 황당무계한 소송을 지난달 23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던 4월 시와 각 구에서 지급한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과 ‘아동양육 한시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금’ 등에 대해 통합당은 ‘코로나를 핑계로 엄청난 액수의 돈이 유권자들에게 뿌려졌다’고 하고, ‘코로나를 극복하자’ 등 시민들을 응원하는 현수막을 문제 삼아 ‘각 구와 민주당 후보들의 문구가 유사하다’고 했다. 또 일선 공직자들의 정당한 사전투표 독려를 ‘관권‧금권선거 근거’로 든다”며 “국난을 극복하려는 행정적 조치를 선거기간에는 중단해야 하느냐”라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총선 직후 통합당은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여 수권정당으로서 면모를 갖추기 위한 변화와 쇄신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결과가 총선 불복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통합당 김소연 유성을 당협위원장은 “한 달 전부터 청년들을 주축으로 50여 명의 시민이 매주 토요일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블랙시위’를 하며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며 “주권 행사와 관련된 국민적 의혹을 공당의 후보였던 이들이 대신 제기하고 사실관계를 밝히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금권선거 문제의 경우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사전투표와 본투표 직전에 집중적으로 지급하고, 매월 말 지급하던 ‘아동양육 한시지원금’을 본투표 직전 지급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우리는 단 한 번도 ‘선거 결과에 불복한다’라는 언급을 하지 않았고, 유권자들이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하며 증거를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선관위의 관리 부실, 그 이상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발목 잡힌 민주당은 최근 한명숙 전 총리 사건(정치자금 수수)을 재수사해야 한다며, 그 근거로 사기 전과자의 증언을 들이밀었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해명하라는 국민적 요구와 기본권을 사수하려는 몸부림이 사기 전과자 한 명의 헛소리만도 못한가”라고 발끈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