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사업 선정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7.0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윤 교수팀 신경정신질환 연구 추진
김정윤 미생물·분자생명과학과 교수
김정윤 미생물·분자생명과학과 교수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충남대학교(총장 이진숙)가 100억 원 규모의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RLRC) 사업에 선정됐다.

한국연구재단이 지난달 29일 2020년도 선도연구센터 신규과제 선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에 충남대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가 포함됐다.

대전·충남·세종·충북권역 바이오 의약 소재 및 진단분야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사업은 1차년도 13억 7500만 원의 정부지원금을 비롯해 7년간 100억 2700만 원이 지원된다.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는 국민건강의 주요 위협요인으로 대두되고 있는 우울증과 자폐증 등 주요 스트레스성 뇌신경질환과 장 마이크로바이옴의 상관관계를 밝히고 우울증 또는 자폐증과 연관된 장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과 대사물질을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또 연구를 통해 장 마이크로바이옴 또는 특정 미생물이 우울증과 자폐증에 미치는 영향을 개체, 세포 그리고 분자 수준에서 연구하며 미생물 및 이들이 만드는 대사물질을 활용, 우울 및 자폐 증상을 개선할 원천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사업의 책임을 맡은 김정윤 미생물·분자생명과학과 교수는 “파편화된 사회구조로 인해 점차 만성화된 문제로 떠오르는 주요 신경정신질환의 상시적 관리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연구를 통해 우울증, 자폐증 관련 진단, 증상 개선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이준섭 기자 | ljs@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