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아닌 '피해호소인?'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7.15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인사들 '피해자' 단어 사용 피해
권인숙 의원은 "피해자라고 써야..."
진중권 "피해 호소인 단어 만든 사람 이름 공개하라"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 입장 발표 / 연합뉴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 입장 발표 /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 씨에 대한 호칭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는 15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관련 입장을 밝히며 A 씨를 '피해 호소인'이라 지칭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한 뒤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오늘 입장문에 피해자라는 표현이 없다’라는 지적이 나오자 “해당 직원이 아직 시에 피해를 공식적으로 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15일 공식 입장을 내놓으며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썼다.

이날 이 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통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피해자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피했다.

남인순 최고의원도 이날 “피해 호소인이 겪을 고통에 대해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전일 민주당 소속 전체 여성의원들이 발표한 입장문에도 ‘피해자’ 대신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가 사용됐다.

반면 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논란이 된 '피해 호소인'이라는 용어에 대해서 "법률적으로도 그렇고 피해자라고 부르는 것이 좋다"면서 "(피해자라는 단어가) 지금 상황에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지지하는 언어 선택"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피해 여성인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 A씨에게는 "이렇게 큰 사건의 피해자가 되는 것은 너무너무 어려운 일"이라면서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지지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고 살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을 누가 만들었는지, 그 분 이름 공개하라”며 “사회에서 매장을 시켜버려야 한다”고 분노했다.

또 "이낙연 의원도 2차 가해에 가담했다. 절대로 ‘피해자’라고 부르지 않는다. 공식적으로는 ‘피해자’로 인정 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피해 호소인’은 이번 사건에서 쓰이기 시작한 단어다. 이전의 성폭력 사건에서는 거의 쓰이지 않았다. 서울시는 "초유의 사태이기 때문에 이전에는 이런 말을 쓴 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시 내부에 공식적으로 (피해가) 접수되고 조사 등 진행되면 ‘피해자’라는 용어를 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피해자' 아닌 '피해호소인?'  권인숙 "피해자로 불러야...."

민주당 인사들 '피해자' 단어 사용 피해
권인숙 의원은 "피해자라고 써야..."
진중권 "피해 호소인 단어 만든 사람 이름 공개하라"

송나영 기자 | admin@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