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폭우 피해 충청권 특별재난지역 선포 서둘러라
  • 금강일보
  • 승인 2020.08.0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부터 이어진 충청지역의 폭우로 인해 피해가 늘고 있다. 충북과 충남 지역은 적지 않은 인명 피해는 물론 주택과 농경지 침수 등으로 재산 피해 또한 막심한 상황이다. 긴급 구호와 복구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힘만으로는 어려운 만큼 정부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를 서둘러 적극 대처해줄 것으로 촉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호우로 충주와 제천·음성·단양 등 충북 북부지역의 피해가 컸다. 4일 오전 기준 사망 4명, 실종 9명 등 11명의 인명 피해가 집계되고 있고 284세대 55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 500여 개와 주택침수, 농경지, 축산, 수산 등 사유시설 354곳이 매몰되거나 유실됐다.

천안·아산·예산 등 충남지역의 피해도 적지 않다. 충남지역은 지난 3일 0시부터 4일 오전 6시까지 예산에 최고 218㎜를 기록하는 등 집중 호우로 인해 사망 1명, 실종 2명 등 3명의 인명피해와 함께 364가구 620명의 이재민이 나왔다. 도로 유실과 하천제방 붕괴 등 공공시설 325곳이 피해를 입었고 주택침수 623가구, 2614㏊의 농경지가 침수돼 재산피해도 막심하다.

더 큰 문제는 이들 지역에 앞으로도 비가 더 올 것으로 예보됐다는 점이다. 앞으로 집중호우가 더 쏟아진다면 그동안의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침수와 산사태 등 피해가 많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충북도와 충남도 등 지방자치단체가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고 긴급 구호와 피해 복구에 총력을 경주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자치단체의 재난 관련 예산만으로는 이재민들의 신속한 생활안정과 피해 복구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특히 이번 폭우로 국가하천보다 지방하천의 피해가 커 국비지원을 통한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충주와 제천, 음성, 단양 등 4개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한 상황이다. 또한 충남도는 천안과 아산, 예산 등 3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건의할 방침이다.

정부는 사안이 시급한 만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최대한 서둘러 효율적인 대처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지금 수해지역의 이재민들은 비롯한 주민들은 생사를 가르는 심정으로 밤잠도 못 자면서 피해 복구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를 정부가 나서서 도와주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집중호우 긴급상황점검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피해조사를 신속히 해줄 것으로 지시했다고 하니 기대가 된다. 정부의 각 관련 부처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등 당국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시급한 만큼 피해 조사를 서둘러주고 구호와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