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자단체연합회, 의협·대전협 파업 철회 촉구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08.06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한국환자단체연합회(이하 환연)가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파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사들의 파업은 생명이 경각에 달린 환자들의 삶을 위태롭게 만든다는 이유에서다.

환연은 6일 성명서를 내고 “파업은 곧 전공의들이 환자들의 치료를 중단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투병중인 환자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면 질병이 악화될 수 있다”며 “1만 6000여명의 전공의들 상당수가 응급실·중환자실·수술실 등 필수의료 인력이기 때문에 이들 인력이 업무를 중단한다는 것은 생명이 위태로운 환자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행위다. 의사에게 자신의 생명을 맡기고 있는 환자로서는 믿을 수 없는 일이고 믿고 싶지 않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대전협의 불만을 이해는 하나 정부 정책에 불만이 있으면 정부를 상대로 투쟁을 해야지 왜 아무런 잘못도 없는 환자들의 생명을 볼모로 정부를 압박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더구나 응급실이나 중환자실을 맡은 필수의료 전공의들까지 파업에 참여시킨다는데 왜 환자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병마와 싸우는 것만으로도 벅찬 환자를 방패막이 삼아 정부를 협박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은 아무리 명분이 타당해도 지지할 수 없다는 게 환연의 입장이다. 환연 관계자는 "수련병원에서 전문의 수련을 받으며 실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사인 전공의들이 의료서비스 제공 업무를 중단하는 건 환자의 치료가 중단된다는 의미"라며 “환자들의 투병 의지를 꺾을 수 있는 전공의 파업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