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뒷광고 저격 참피디 도티 샌드박스 저격후 사과했는데...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 저격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8.0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드박스 뒷광고 사과
침착맨 이말년 "정 떨어져"
참피디 도티 뒷광고 저격사건은?

유튜브 뒷광고 저격 참피디 도티 샌드박스 저격후 사과했는데...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 저격

샌드박스
샌드박스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의 뒷광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티의 샌드박스가 논란에 휩싸였다.

유명 유튜버 도티(본명 나희선)가 대표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가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께 말씀드린다”며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샌드박스는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안’을 언급했다. 해당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이어 샌드박스는 "하지만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 더불어,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 하였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의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샌드박스는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하였고, 시청자 여러분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이런 문제를 예방하고 앞으로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샌드박스는 아래와 같은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 샌드박스 직원과 유튜버를 대상으로 전문 법률 기관에 의뢰하여 광고에 관한 법률과 의무에 대해서 정기적으로 교육을 받도록 하겠다"라며 "해당 사안이 일회성 이슈로 끝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유료 광고 미표기 문제 영상을 별도 저장/보관하여 신규/기존 직원들에게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며 유튜버들 또한 이를 정기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이를 알리고 상기시킬 수 있는 캠페인을 발족하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공정위 지침 개정안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며, 추가적으로 현재 내부에서 시행 중인 광고 지침 가이드라인 또한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규약 심사를 요청하여 향후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으로 인해 불쾌감과 실망감을 느끼셨을 많은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나아가 앞으로 시청자분들이 안심하고 영상을 보실 수 있도록 누구보다 정확한 유료 광고 정보 고지를 약속 드린다"라고 전했다.

침착맨 이말년
침착맨 이말년

이에 샌드박스에 소속되어 있는 침착맨 이말년은 샌드박스를 저격했다.

이말년은  7일 새벽 자신의 트위치TV 개인방송을 통해 소속사 샌드박스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근 방송에서 샌드박스가 준비한 절차와 연출이 미흡해 팬들의 반발이 일었기 때문이다.

이말년은 "촬영 당시에도 화가 났지만 스태프들이 고생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참고 넘어가려고 했다"며 "팬카페를 확인해보니 여론이 무척이나 안 좋았다. 샌드박스의 사후 대처도 엉망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족들과 휴가 중인데 내게 사과문이 괜찮은지 봐달라고 하더라. 내가 교정하는 사람인가"라며 "글을 보니 더 정이 떨어졌다. 홀드백 관련한 내용을 매니저를 통해 7일이라고 전달했는데, 매니저가 왜곡했다고 하더라.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 난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었다. 책임을 왜 매니저에게 돌라나"라고 분노했다.

이말년은 "샌드박스에 동료 의식을 가지고, 내가 본 것만으로 회사를 판단하려고 했다. 그런데 보여줬다. 대표님이 '죄송하다'고 하더라.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을 해지해달라"고 강수를 두며 "곤란하면, 12월까지 계약인데 그때까지 그냥 있겠다. 이렇게 할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작심 발언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도티 목숨갔다더닠ㅋㅋ", "역시 믿을만한 사람하나없네", "이말년이 진짜 착한거", "참피디한테 한말은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애주가TV 참피디

한편 지난 4일 애주가TV의 참피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생방송에서 유튜버들의 뒷광고를 폭로하면서 “샌드박스 담당자 도티 연락달라. 영상과 스크린샷을 2년간 모았다. 제가 다 밝히겠다”라며 샌드박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증거가 있는데 다 풀어도 되겠나. 허위사실이면 고소하라. 40대에 거짓말 하겠나. 20대에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돼지XX도 아니고”라며 유튜버 공혁준을 저격했다. 유튜버 공혁준은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에 출연해 UDT(한국군 특수부대) 훈련을 받았다.

도티는 뒷광고 논란을 적극 해명했다. 도티는 “물론 애써도 부족한 부분들이 많다는 점도 알고 롤모델이 없는 사업을 하며 실수도 참 많이 한다. 하지만 왜 내 진심과 회사의 진심까지 곡해하면서 이렇게 원색적인 비난을 하는 건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증거가 뭔지 궁금하다. (샌드박스는)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 라인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으며 계약 시스템엔 독점 계약만 있는 게 아니다. 비독점 계약을 통해 회사가 모르는 광고 영업을 한 크리에이터들에 대한 부분의 문제냐. 지난 8년간 활동하면서 단 한 번도 그 무엇도 진심을 속인 적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에 참피디는 도티에게 사과했다. 참피디는 “저 때문에 마음고생 겪으신 도티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도티님께 필요 이상의 공격적인 태도로 대화를 진행했던 것을 부정하지 않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티님께서 허락해주신다면 직접 만나서 말씀드리고 싶다. 불필요한 ‘의혹제기’로 의심될만한 행동을 했던 부분은 법의 심판이 필요하다면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참피디는 지난 달 21일 많은 유튜버들이 돈을 받고 물건을 리뷰하면서 광고 표기를 하지 않는다면서 거짓 PPL이 만연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19년부터 본격적인 고액 광고 의뢰가 많이 들어오면서 이 생태계의 진정한 흐름을 알게 됐다. 2016년에도 적지 않은 유튜버가 고액 단가 광고를 받고도 이를 당당히 밝히고 실행한 경우는 없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유튜버의 광고 현실은 처참했다. 이제 와서 유료광고 여부를 표시하며 진정성을 어필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에 구역질이 난다"고 털어놨다.

 

--

유튜브 뒷광고 저격 참피디 도티 샌드박스 저격후 사과했는데...침착맨 이말년 샌드박스 저격

샌드박스 뒷광고 사과
침착맨 이말년 "정 떨어져"
참피디 도티 뒷광고 저격사건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