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지역정가 ‘전직 대전시장’에 쏠린 눈
  • 최일 기자
  • 승인 2020.08.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권선택 특사 여부, 염홍철 중앙 고위직 임명 관심
 
염홍철(왼쪽)·권선택 전 대전시장
염홍철(왼쪽)·권선택 전 대전시장

[금강일보 최일 기자] 제75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문재인정부가 정치인에 대한 특별사면을 단행할 것인가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대전지역 정가에선 권선택(65) 전 시장(민선 6기)의 특사 여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일부 권 전 시장 지지자들은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2017년 11월 대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확정 판결 받아 시장직을 상실(피선거권 10년간 박탈)한 그가 이번 광복절에 사면을 받아 차기 대전시장 선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펴며 이의 여론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 같은 ‘희망사항’ 이면에는 차기 시장 선거에 집권여당 후보로 허태정 현 시장을 내세우기는 불안하다는 ‘반허(反許)’ 감정이 깔려 있어 민선 8기 지방선거를 1년 10개월 앞두고 벌써부터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공천을 둘러싼 내홍이 시작됐음을 엿보게 하는 대목이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현 정부 들어 광복절을 맞을 때마다 일부에서 권 전 시장에 대한 특별사면설을 꺼내 ‘희망고문’을 해왔다”며 “이번에도 뚜렷한 정황은 없이 일방적인 바람을 표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직 대전시장과 관련해선 ‘야인’인 염홍철(76) 전 시장(민선 3·5기)이 대한적십자사 회장(지난해 ‘총재’에서 ‘회장’으로 직함 변경) 등 중앙 고위직에 오를 것인가도 지역정가에서 꾸준히 회자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다. 지난 2017년 8월 취임한 박경서 현 적십자사 회장의 임기(3년) 종료를 앞두고 염 전 시장이 중용될 것인가에 이목이 쏠리는 것이다.

염 전 시장의 측근들은 2017년 5·9 장미대선을 앞두고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을 탈당, 민주당 중앙공동선거대위원장을 맡았던 염 전 시장에 대해 문재인정부 차원의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서운함을 표하고 있고, 그가 시청 인근에 사무실을 운영하고, 각종 포럼을 결성해 세(勢)를 유지하는 것을 정치권에 대한 일종의 ‘시위(示威)’로 보는 시선도 있다. 문 대통령의 대학(경희대) 선배이기도 한 염 전 시장의 거취에 중대한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된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