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태풍 피해 복구 농촌일손돕기 적극 추진
  • 김락호 기자
  • 승인 2020.09.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은 군의 일손지원 인력을 총 동원해 긴급 태풍피해복구를 위한 일손돕기를 추진한다. 옥천군 제공

[금강일보 김락호 기자] 옥천군은 군의 일손지원 인력을 총 동원해 긴급 태풍피해복구를 위한 일손돕기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16일 군에 따르면 연이은 태풍(마이삭, 하이선)으로 188농가 61㏊의 벼가 도복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에 군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20일까지 20여 농가에 옥천군 산하 직원 300명이 일손돕기에 참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일손돕기는 연이은 태풍으로 벼도복 및 과수 낙과 등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였으나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로 응급복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의 어려움을 다소나마 해소하고자 마련됐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옥천군 종합민원과와 친환경농축산과 직원들이 옥천군 안남면 종미리 농가에서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14일은 자치행정과, 경제과 직원 20명, 15일은 재무과, 경제과에서 벼 도복 피해를 입은 농가에서 벼 세우기 작업을 펼쳤다.

16일은 상하수도사업소, 18일은 도시건축과에서 일손돕기에 동참한다.

농업기술센터 이재창 소장은 “벼 도복피해로 상심이 큰 농가에 위로의 말을 전하고, 오늘 일손돕기가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옥천=김락호 기자 rakho0129@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