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무원 피격 사건에 "제 2의 박왕자 사건" 강력 규탄 나서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4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공무원 피격 사건에 "제 2의 박왕자 사건" 강력 규탄 나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24일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불 태워져 사망한 사건에 대해 일제히 격앙된 반응을 내놨다.

민주당은 서면 브리핑에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위배돼 평화를 기대하는 국민 기대를 져버렸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방부의 공식 브리핑이 있기 전까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오후 국방부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후부터 태도를 바꿨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즉각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고 지적하면서 북측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도"“야만적 살인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새벽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언급하기 이전에 이미 청와대가 관련 첩보를 보고받은 점을 지적하며 정부의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본회의 직후 본청 로텐더홀 계단에서 ‘북한 총격 사건 규탄대회’를 열고 “북한이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 2008년 7월 11일 북한의 박왕자 피살사건에 이어 온 국민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원들은 최승재 의원의 선창에 맞춰 "조준사격, 시신소각, 온 국민 경악한다" "천인공노, 잔학만행, 북한은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권의 안위에만 급급해 고인의 존엄성이나 유가족의 슬픔은 전혀 안중에 없다”며 “정부는 피살된 희생자를 월북자로 낙인찍고 코로나 위험 때문일 거라며 북한을 비호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 맞는가”라고 규탄했다.

주 원내대표는 취재진에 “국민이 피격되고, 이른바 ‘소각’된 그런 상황을 파악하고도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하자고 했다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언급한 '박왕자 사건'은 지난 2008년 금강산 관광을 갔던 민간인 박왕자 씨가 북한군의 총격에 사망한 사건이다.

해당 사건 이후 금강산 관광이 취소되고 개성관광 역시 중단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