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술집 방문 가능할까?...수도권 비수도권 차이 있어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9.2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술집 방문 가능할까?...수도권 비수도권 차이 있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추석이 다가온 가운데 추석에 술집 영업 유무가 관심집중이다.

28일 서울시는 이날부터 10월 11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중 핵심조치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흥주점·방문판매·감성주점·노래연습장 등 11종 고위험시설 집합금지가 유지된다.

정부는 수도권 소재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등 11개 고위험 시설 및 업종에 대한 집합금지 조처를 10월 11일까지 2주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비수도권에서는 직접판매 홍보관만 2주간 집합금지가 계속된다. 이에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5개 업종은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 1주간만 영업이 금지된다.

한편 피시방(PC방)은 미성년자 출입은 제한되며 띄어앉기, 마스크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운영한다.

또한 피시방은 28일부터 식사나 간식류 판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