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신경외과 김선환 교수, 생명나눔 공로상 수상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10.1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신경외과 김선환 교수(왼쪽)가 15일 충남대병원에서 생명나눔 공로상을 전달받고 있다. 충남대병원 제공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충남대병원은 신경외과 김선환(사진) 교수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으로 부터 장기기증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생명나눔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생명나눔 공로상은 장기기증 활성화에 공로가 큰 의료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생명나눔의 가치를 실현한 의료인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김 교수는 뇌사조사위원으로 의료진 협업과 장기기증 활성화위원으로 활동하며 생명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뇌사자의 장기를 이식하는 것은 소중한 삶이 여러 사람에게 그 생명을 나눠 준다는 의미”라며 “어찌 보면 삶을 마감하는 순간 가장 큰 의미로 남을 결정이 될 수 있으며 이러한 생명 나눔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병원은 2012년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의 장기기증활성화 프로그램 협약을 시작으로 뇌사자관리 업무와 지속적으로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