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기조는 유지…보완 필요”
“경제 기조는 유지…보완 필요”
  • 최일 기자
  • 승인 2019.01.10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완전한 비핵화’ 제대로 인식”
文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등 현 경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부족한 점에 대해선 큰 폭의 보완에 나설 것이란 의지를 드러냈다. 경제·민생 최우선” vs “독선적 선언의 연속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고용 창출을 핵심 국정과제로 내걸었음에도 지난해 취업자 증가 폭이 최근 9년 사이에 가장 적고 실업률이 1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데 대해 “아프다”, “정부가 할 말이 없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정책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를 유지해 가면서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하겠다. 고용지표가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게 가장 아쉽고 아픈 점이었다.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강조했다.

남북관계에 있어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를 통해 전제조건과 대가 없는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의지를 표명한 데 대해 “매우 환영한다”라고 화답했고,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선 “김 위원장은 각국의 지도자들에게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완전한 비핵화와 자신이 말하는 비핵화가 전혀 차이가 없음을 분명하게 밝혔다”라고 발언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서는 북미정상회담 후 추진하는 게 순조로울 것이란 입장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관해선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했고,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청와대 권력 남용 폭로에 대해서는 “자기가 경험한, 자기가 보는 좁은 세계 속의 일을 갖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