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큰 손 인증…SBS '리턴' 스태프에 롱패딩+화장품 150개 선물

고현정, 큰 손 인증…SBS '리턴' 스태프에 롱패딩+화장품 150개 선물

[신혜연기자] SBS 수목드라마 '리턴'의 고현정이 스태프들에게 롱패딩과 화장품을 깜짝 선물해 화제다.드라마스페셜 '리턴(return)'은 1월 17일 첫 방송되자마자 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도 여기서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맡은 변호사 캐릭터를 흡입력있게 소화중인 고현정의 활약이 돋보이면서 가능했다. 또한 그는 경찰 독고영역 이진욱 뿐만 아니라 악의 4인방을 맡은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윤종훈, 그리고 정은채 등 과도 환상적인 연기호흡을 선보이고 있는 것.고현정은 "자혜는 부당한 처사는 바로잡겠다는 의지를 갖춘 역할로,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포부와 함께 촬영중인데, 이 와중에 지난해 말 스태프들을 위해 통큰 선물을 나눠준 사연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더하고 있는 것. 사실 '리턴'의 촬영이 초겨울부터 진행되어 한겨울까지 이어지고 있음을 감안, 그녀는 스태프들에게 가장 좋은 선물을 생각하다 롱패딩을 떠올렸던 것. 이와 함께 그녀는 스태프들이 피부까지 챙길 수 있도록 '코이'의 노카세럼, 크림 세트를 센스있게 같이 선물했다.이로 인해 무려 150여벌의 롱패딩과 150여개의 이르는 화장품 세트가 나눠졌고, 덕분에 현재 '리턴'의 촬영현장은 다 같은 롱패딩을 입고 촬영에 임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고현정 씨가 이처럼 깜짝 놀랄만한 통 큰 선물을 스태프전원에게 나눠줘서 모두들 고마워했다"라며 "덕분에 모두들 추운 겨울도 이기고 촬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팀워크도 더욱 돈독해졌다. 따뜻한 마음씀씀이를 보여준 고현정 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들려주었다.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스페셜 '리턴'은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SBS 제공
 '리턴' 고현정, 스태프 전원에 패딩과 화장품 통큰 선물

'리턴' 고현정, 스태프 전원에 패딩과 화장품 통큰 선물

[김효원기자]배우 고현정이 통 큰 선물을 해 화제다.SBS 수목 ‘리턴’(최경미 극본, 주동민 연출, 스토리웍스 제작)에서 변호사 최자혜 역을 열연중인 고현정이 최근 스태프들에게 롱패딩과 화장품을 선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현정은 지난해 말 스태프들을 위해 150여벌의 카이아크만 롱패딩과 150여개의 이르는 화장품 세트를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한 드라마 관계자는 “고현정씨가 이처럼 깜짝 놀랄만한 통 큰 선물을 스태프 전원에게 나눠줘서 모두들 고마워했다”라며 “덕분에 모두들 추운 겨울도 이기고 촬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팀워크도 더욱 돈독해졌다. 따뜻한 마음씀씀이를 보여준 고현정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드라마스페셜 ‘리턴(return)’은 1월 17일 첫 방송되자마자 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맡은 변호사 캐릭터를 흡입력있게 소화중인 고현정의 활약이 돋보이면서 가능했다. 또한 그녀는 경찰 독고영역 이진욱 뿐만 아니라 악의 4인방을 맡은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윤종훈, 그리고 정은채 등과 환상의 호흡을 보이고 있다.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고현정)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이진욱)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 ‘리턴’은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eggroll@sportsseoul.com
 중국 2030세대, 고양이에 중독되다

중국 2030세대, 고양이에 중독되다

[노트펫] 중국 대도시에 독신으로 사는 20~30대 일명 빈 둥지 청년 ‘쿵차오칭녠(空巢靑年)’이 증가하면서, 고양이에게 중독된 중국 청년이 급증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우 슈아이보(30세·남)는 매일 몇 시간씩 얼룩고양이와 놀면서 지낸다. 특히 그는 고양이 냄새 맡기를 좋아한다. 털이 수북한 배를 쓰다듬으면서, 고양이에게 코를 대고 고양이 냄새를 깊이 들이마신다. 저우는 중국에서 많은 고양이 스니퍼(cat sniffer) 중 한 명이다. 영화회사 직원인 저우는 “내 아내와 나는 자식을 가질 준비가 되지 않아서, 고양이에게 우리의 사랑을 주고 있다”며 “고양이가 집에서 최고 지위에 있고, 나는 (삽으로 배설물을 치우는 고양이 집사를 일컫는 중국 속칭)찬스관(屎官)”이라고 밝혔다. 고양이 팬들이 고양이 사진과 영상을 보기 위해 매일 SNS(Social Network Service)를 확인하는 현상도 생겨났다. 집에서 고양이를 키울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 다른 사람의 고양이를 구경한다. 중국판 질의응답 웹사이트 ‘즈후(知乎)’에서 고양이 포스트 팔로워는 18만명에 달한다. 한 애묘인은 즈후에서 “전문 고양이 스니퍼로서 고양이 냄새를 맡지 못하면 틀림없이 기분이 안 좋아진다”며 “나는 심각한 고양이 중독”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알리바바 자회사인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陶)는 지난 2017년 고양이 관련 상품 매출을 100억위안(약 1조6680억원) 가까이 올렸다. 지난해 고양이 털 제거 장갑은 25만개 이상 팔렸다. 타오바오에 고양이 관련 상품 1만7000개가 판매 중이다. 고양이에게 중독된 중국 청년층은 전자동 배변함이나 자동급수기 같은 고양이 관련 최신 기기에 적극적으로 지갑을 열고 있다. 중국 상하이 시(市) 소재 금융회사에 다니는 두 팡 씨는 매달 아메리칸 숏헤어 고양이를 위해 월급의 20%에 달하는 1만위안(167만원)을 지출한다. 그는 “내 고양이는 매일 연어와 비타민제를 먹는다”며 “캐나다에서 수입한 고양이 사료 1포대가 760위안(13만원)”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 고양이 카페도 유행하고 있다. 고양이 1마리를 1만5000위안(250만원) 주고 산 장 쉐첸은 “고양이 카페의 커피 맛은 별로지만,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고, 친구를 사귀기에 좋은 장소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더보기 `날고기 식단은 세균덩어리`..반려동물·주인 모두 위험 밥그릇 엎는 펫..'간식 조미료 써보세요!' 영하 추위 속 어미개와 새끼들 '앵벌이' 시킨 주인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otepet@inbnet.co.kr / 저작권자 ⓒ노트펫,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용화 소속사

정용화 소속사 "박사 과정과 군 복무는 무관. 억측 법적 대응 고려"

[김효원기자]갸수 정용화가 대학원 박사 과정과 군 입대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정용화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용화의 대학원 박사 과정 진학은 입대 연기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이어 “군복무 시기가 되면 성실하게 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한편 정용화는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하면서 면접에 불참했는데도 합격해 특혜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정용화의 박사 과정 입학이 군 입대를 연기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었다.다음은 공식입장 전문금일 보도된 정용화와 관련한 전 직원의 주장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달드립니다.대학원 박사 과정 진학은 해당학과에 대한 관심과 대학교 측의 요청 등으로 이뤄진 것이지 입대연기와는 전혀 무관한 일입니다. 정용화는 정상적인 연예 활동 등을 이유로 적법한 절차를 거쳐서 입대연기를 한 것이지, 입대연기 수단으로 대학원 박사 과정에 진학했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입니다.또한, 전 직원이 주장하고 있는 대리 출석 역시 사실이 아니며 이와 관련해 허위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강력한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습니다.앞서 정용화는 수 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입대의지를 명확히 밝힌 바, 군복무 시기가 되면 성실하게 이를 수행할 것입니다.
 미스코리아 출신 글리몬걸 연한빛,

미스코리아 출신 글리몬걸 연한빛, "글리몬FC 02에서 나의 매력을 보여줄께요~"

연한빛 [이주상기자] “글리몬걸의 매력은 고급스런 섹시미죠~”지난해 열렸던 종합격투기 글리몬 FC의 첫 번째 대회(GFC01)의 글리몬걸로 활약하며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연한빛은 다재다능한, 다채로운 매력의 소유자다. 아름다운 용모와 더불어 170cm의 늘씬한 키, 34-23-34의 완벽한 비율은 지난 2014년 미스코리아 대전으로 선발되며 입증됐다. 또한 서울종합예술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피아니스트로 예술적 감성을 무대에서 발휘하고 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스포라이트를 받은 계기는 GFC01 대회에서 보여준 매력 때문이다. 연한빛은 “선천적으로 밝고 낙천적인 성격이다. 케이지에서 선수들을 케어하고, 관객들에게 흥미를 유발하는 이벤트를 많이 보여줬다. 섹시하지만 고급스러움을 유지한 것이 포인트였다. 이후 많은 일들을 제안받았다.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것이 글리몬FC다”라며 활짝 웃었다.연한빛은 지난해 바쁘게 보냈다. 글리몬걸을 필두로 리포터, 캐스터, 웨딩페어, 한복쇼 모델 등 방송과 무대에서 매력을 뽐냈다. 오는 20일 글리몬 FC의 두 번째 대회인 GFC02대회로 1년 만에 케이지에 복귀하는 연한빛에게 글리몬FC는 남다를 수 밖에 없다. 연한빛은 “첫번째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대회에 비해서 훌륭하게 치렀다. 다이나믹한 영상, 박진감 넘치는 선수소개, 화려한 사운드 등 팬들이 너무 좋아했다. 지난 대회의 경함이 있는 만큼 두 번째 대회는 더욱 잘 치를거라 생각된다. 나 또한 글리몬걸의 매력을 다시한번 팬들에게 깊이 각인시키고 싶다”고 다짐했다.모델일이 없을 때는 개인 레슨과 무대 연주 등 피아니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연한빛은 “내가 즐겨 연주하는 작곡가가 베토벤이다. 기회가 되면 정명훈 지휘자와 함께 베토벤의 피아노 협주곡 ‘황제’를 협연하고 싶다”며 또 다른 꿈을 얘기했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제공 | 글리몬FC 연한빛 연한빛 연한빛 연한빛
.

금강일보 주식회사 | 사업자 번호 305-86-03930 | 대표이사 윤성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식
34831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550번길 5, 4층 ( 중구 선화동 79-14 유원오피스텔 4층) 금강일보 | TEL : 042)346-8000 | FAX : 042)346-8001~2
금강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by 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