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의 연속'…'어서와' 프랑스 3인방, 韓 첫날은

'고난의 연속'…'어서와' 프랑스 3인방, 韓 첫날은 "완패" (종합)

[정하은 인턴기자] '어서와' 프랑스 친구들이 한국 여행 첫날부터 곤혹을 치렀다.14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프랑스 출신 방송인 로빈 데이아나의 친구 3인방(마르빈, 빅토르, 마르탱)의 첫 한국 방문기가 그려졌다.시작은 순탄했다. 세 남자는 한국 도착부터 파리지앵의 느낌을 물씬 풍기며 등장했다. 빅토르는 숙소가 있는 공덕까지 가는 교통법과 교통카드, SIM카드 구입까지 수월하게 진행했다.프랑스 3인방은 한국 지하철 시스템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들은 한국 지하철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했다. 지하철에 탑승한 프랑스 친구들은 불편하고 더럽기로 악명 높은 프랑스 지하철과 비교하며 청결한 한국 지하철을 칭찬했다. 그들은 "지하철이 정말 넓다. 낙서도 하나도 없다"며 "바닥에 앉아서 밥도 먹겠어"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르탱은 역 안에 있는 한국어를 보고 "이건 한글이라는 거야. 나 공부 좀 했어"라고 말하며 "감사합니다"라고 귀여운 허세를 보이기도.친구들의 첫 목적지는 홍대. 현지 음식을 좋아한다는 이들은 한국에서의 첫 식사로 즉석떡볶이를 선택했다. 한 번도 본적 없는 낯선 음식에 궁금해하는 것도 잠시, 매운 맛에 어쩔 줄 몰라 했다. 가장 먼저 맛을 본 마르빈은 "음식 잘 못 준 거 아니겠지? 이건 그냥 마그마야"라며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 빅토르는 "심장이 뜨거워져. 한국인들은 이걸 어떻게 먹을까? 우리 입술을 타들어가게 했어. 지옥에 떨어졌다"는 반응을 보여 MC들을 폭소하게 했다.이들의 수난은 이제 시작이었다. 세 사람은 떡볶이의 매운 맛을 잠재우기 위해 볶음밥을 먹기로 결정했다. 맵지 않다는 사실을 종업원에게 수차례 확인한 뒤 이들은 볶음밥을 주문했다. 하지만 떡볶이 국물에 밥을 볶는 종업원의 모습에 "우리가 원하는 건 그게 아니다. 뭐야 지금 뭐하는 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떡볶이 소스를 본 빅토르는 "사탄의 퓌레같다"고 표현하기도. 친구들의 격한 반응에 종업원은 안 매운 소스로 대체해 밥을 볶아 줬지만 3인방은 "난 몸이 안 좋아 진 거 같다"며 힘겨운 첫 식사를 마쳤다.여유롭게 여행을 시작했지만 너무 강렬했던 첫 식사로 곤혹을 치른 세 남자. 3인방은 "우린 게임을 하다가 친해졌다. 우리는 밤새 게임을 한다"며 게임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며 오락실을 찾아갔다. '게임고수'라는 빅토르는 프랑스 격투왕을 자처하며 한국인과 오락 대결을 펼쳤다. 어떨결에 국가 대항전이 돼버린 상태. 하지만 결국 빅토르는 3대2로 패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다음 목적지는 한국의 작은 프랑스 서래마을. 하지만 일은 꼬여만 갔다. 프랑스어와 프랑스 국기, 프랑스 빵집을 보며 반가워하던 이들은 정작 프랑스인들을 만나지 못해 아쉬워했다.매운 떡볶이에 이어 오락실 패배, 생각했던 모습과 다른 서래마을까지. 첫날부터 뭐 하나 쉽게 풀린 게 없던 세 사람은 카페에서 크로아상을 먹으며 고향의 맛을 느껴 MC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하지만 3인방은 피곤한 와중에도 "이렇게 쉴 수 없어. 독일한테 질 수 없어"라며 끝까지 독일을 의식했다. 이를 보던 MC 김준현은 "첫날은 완패"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jayee212@sportsseoul.com사진ㅣMBC every1 방송화면 캡처
.

금강일보 주식회사 | 사업자 번호 305-86-03930 | 대표이사 윤성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식
34831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 550번길 5, 4층 ( 중구 선화동 79-14 유원오피스텔 4층) 금강일보 | TEL : 042)346-8000 | FAX : 042)346-8001~2
금강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by 금강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