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당국은 계절 인플루엔자 증가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감염 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등 예방수칙을 지키고,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의료당국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표된 지난 1월 14일 이후 고위험군 환자로 판정된 경우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항바이러스제 투여 시 요양 급여가 인정되므로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권고했다.

한편 고위험군이란 1세 이상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장애 등의 환자를 말한다.

38℃이상의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는 환자는 인플루엔자로 의심해야 하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미 접종자는 유행 시기 중이라도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세종보건소는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무료접종하고 있으나 백신 보유량 여부를 문의 후 방문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건소 관계자는 특히 “2월 개학과 함께 학교에서 인플루엔자 유행 우려가 있어 학령기 아동 및 청소년 연령층에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