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5G 전국망 완료”
  • 강정의 기자
  • 승인 2019.04.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洞) 단위 전국 규모 커버리지 확충 / 차질 빚었던 제조사도 내달 양산체제 구축 / “이달부터 지방에도 기지국 설치 중”

<속보>=정부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지만 5G 기지국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지방을 차별하고 있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2022년까지 5G 전국망 구축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연내 85개시 동(洞) 단위 전국 규모 커버리지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수도권에만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온 일부 통신사도 지역 기지국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본보 4월 24일 자 3면 등 보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했다. 5G 서비스 이용 관련 불편을 해소하고 각 사별 현황 점검과 함께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해결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함이다.

28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 512개(장치 수 11만 751대)가 구축됐다. 이에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 대를 구축, 85개시(전체 인구의 93%)의 동(洞)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를 조기에 확대하고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그간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도 양산체제를 갖추고 내달부턴 원활하게 공급될 예정으로 커버리지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정부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 개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 및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오는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5G 스마트폰을 구매하더라도 기지국이 없어 5G가 아닌 4G를 이용해야하는 피해 예방에도 나선다. 정부는 가입신청서 상에 커버리지 등을 필수 체크항목으로 권고한 바 있으며 이통사는 유통채널(대리점·판매점) 대상으로 교육 및 관리·감독 강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최근 이통3사 중 일부는 기지국을 수도권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급기야 정치권에서도 나서며 지역에 대한 5G 네트워크 추가 구축과 서비스 지역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

해당 통신사 관계자는 “최근 지방엔 기지국을 설치하지 않고 수도권에만 구축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실제 이달부터 5대광역시를 포함한 지역 곳곳에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이달초 1만 1000여 개였던 기지국이 지난 19일 기준 1만 4000여 개로 늘었다”며 “상반기 5만 개, 연내 8만 개의 기지국을 구축하는 등 앞으로도 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에도 5G 기지국 설치에 적극 나서 국민들이 5G 사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