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확산에 한국과 중국·미국 등 체류 외국인 입국거부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3.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일본이 조만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과 중국·미국 등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조처를 할 것으로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한국과 중국 일부 지역, 유럽 21개국 등으로 한정했다. 한국, 미국, 중국에서 입국하는 입국자들에 대해서도 2주 간 지정 장소에서 격리를 요청하는 입국 제한에 그쳤다. 하지만 이번에는 일본 내 코로나19 폭발적인 감염자 증가를 피하기 위해 해외 왕래에 더욱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번 주 전반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사태 장관 회의 결정을 거쳐, 출입국 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조치를 발동할 방침이다. 한국·미국·중국·유럽 대부분 지역에 대해 2주 내 체류 이력이 있는 외국인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강화된 입국 거부 방침을 공표하기에 앞서 외무성은 30일 이들 지역에 대해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 3로 격상할 전망이다. 레벨 3은 방문 중지 권고로 "도항을 중지해 달라"는 권고가 내려진다.

'감염증 위험정보'란 일본 정부가 신종 인플루엔자 등 위험도가 높은 '감염증(전염병)'과 관련 출국·체재에 대해 특히 주의가 필요한 국가·지역에 내는 해외 안전 정보다. 레벨1에서부터 4까지로 나누어진다.

한편 아베 총리가 이르면 오늘, 또는 내일 중에 '긴급 사태'를 선언하고, 다음 달 1일부터 지자체별로 외출 자제 요청 등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긴급 사태' 선언에 이르기 전, 아슬아슬하게 버티는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국내의 급속한 감염 확대를 피하기 위해 지극히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긴급 사태' 선언은 국민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감안해 여러 방면에서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신중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록-다운'(도시 봉쇄) 역시 국민에게 큰 불편을 끼치게 되지만, 한층 엄격한 조치를 피하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