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트럭운전사 "유골 5000개 날랐다" 커지는 의혹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3.3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의 유골 수습과 관련된 사진이나 동영상 등이 중국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며 사망자 수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SCMP에 따르면 다음 달 8일 봉쇄령 해제를 앞두고 점차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는 우한시 당국은 지난주부터 시내 장례식장에서 유족들이 코로나19 사망자 등의 유골을 받아 갈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조치에 유족들은 지난주부터 한커우(漢口) 장례식장 등에서 유골을 받아 가고 있다.

하지만 우한 봉쇄 해제 직후 유골함을 배달한 트럭 운전사부터 우한에 거주하는 주민들까지 우한 사망자는 정부 공식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우한 한커우 지역에서 최소 5000개의 유골함을 배달했다는 트럭 운전사와의 인터뷰가 보도되기도 했다.

우한은 도시 전체가 봉쇄된 1월 23일부터 모든 장례 절차 중단 명령이 떨어지면서 유골을 수습하는 행위 역시 금지됐지만 봉쇄령이 해제된 이달 25일부터 유골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그런데 트럭 운전사 1명이 25~26일 이틀 동안 배달한 유골함 수 5000개는 정부가 발표한 사망자 숫자의 2배에 육박하는 규모다. 중국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첫 감염자가 발생한 후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우한 내에서 사망한 사람은 2535명이다.

중국 경제분야 잡지 차이신은 트럭 운전사의 인터뷰와 함께 장례식장 바닥에 3500개의 유골함이 쌓여 있는 사진도 실었다.

또한 폭스뉴스는 봉쇄 해제 이후 대형 장례식장 7곳이 매일 500여개의 유골함을 가족들에게 나눠주고 있다고도 전했다. 우한 주민 장모씨는 “소각장이 24시간 내내 작업을 했는데 어떻게 (중국 정부 발표처럼) 사망자 수가 적을 수가 있냐”며 “그들은 월요일부터 화장 작업을 해 왔다”고 폭스뉴스에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