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흑인 여성도 소중해" 검찰에 공개서한 보내 Black Lives Matter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6.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세계적 팝스타 비욘세가 검찰에 공개서한을 보내며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Black Lives Matter) 운동에 적극 가세했다.

비욘세는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흑인 여성 브레오나 테일러의 사건에 관해 정의가 실현돼야 한다며 검찰에 공개서한을 보냈다.

14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비욘세는 이날 대니얼 캐머린 켄터키주 검찰총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브레오나 테일러’ 사건에서 경찰의 가혹행위에 관한 엄밀한 수사를 통해 흑인 여성들의 삶의 가치를 증명해달라고 촉구했다. 루이빌에 거주하던 26세 흑인 여성 테일러는 지난 3월 마약 수색을 위해 새벽에 갑자기 들이닥친 3명의 경찰에게 8발의 총을 맞고 숨졌다. 이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테일러의 집에서는 마약이 발견되지 않았다.

비욘세는 편지에서 테일러 사건에 연루된 켄터키주 루이빌경찰(이하 LMPD)에 대한 형사고발과 수사 및 기소의 투명성 확보를 당부하며 LMPD의 대응 방식과 "무장하지 않은 흑인들의 반복된 죽음을 이끈 (경찰 내) 만연한 관행"에 대해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비욘세는 테일러가 사망한 지 3개월이 지났는데도 "LMPD의 수사는 해답보다 더 많은 의문점을 만들었다"며 사건보고서와 LMPD 측 주장 사이의 괴리를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해당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들이 여전히 경찰로 재직하고 있다는 점 역시 부당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루이빌 시 당국은 지난 주에야 뒤늦게 그 동안 말썽이 많았던 "노크없는" ( no-knock ) 기습단속 영장의 발급을 금지시켰다.

테일러의 이모 비앙카 오스틴에 따르면 유족들은 총격 경찰관들을 모두 파면시키고 기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루이빌 시내에서는 테일러의 억울한 죽음에다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관 무릎에 짓눌려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 죽음까지 겹치면서 이들을 애도하는 시위가 며칠 째 계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