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시티즌, 8일 ‘유관중 첫 홈경기’
  • 강정의 기자
  • 승인 2020.08.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월드컵경기장. 하나시티즌 제공

[금강일보 강정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닫혀있던 대전월드컵경기장이 관중들에게 열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1일부터 K리그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오는 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경남FC와의 경기를 유관중으로 연다. 올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다.

하나시티즌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서관(W석), 남관(S석) 1층과 동관(E석) 1층, 2층 좌석을 개방할 예정이며 원정석(N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을 적용, 관중석 간 전후좌우 2칸씩 이격을 실시한다.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당분간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전 좌석은 지정 좌석제로 운영되며 온라인 예매만 가능하며 현장 발권은 불가하다. 37.5도 이상의 발열 등 유증상자 및 마스크 미착용자는 입장이 불가하다.

온라인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 홈페이지(ticket.interpark.com) 및 모바일 앱으로 예매가 가능하며 온라인 예매시 모바일 티켓을 통해 현장 발권없이 입장할 수 있으며 티켓은 1인당 최대 4매까지 구매 할 수 있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