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문식, 복근 공개 50대 맞아?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배우 이문식이 중년의 나이에도 남다른 복근을 선보였다.

5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이문식이 반전 매력과 함께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이문식은 51세의 나이에도 명품 복근을 지니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누구나 복근쯤은 다 가지고 다니는 것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는데. 함께 출연한 오현경이 “빨리 (겉옷을) 올려라”라며 닦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문식의 복근을 본 안정환은 “내가 운동선수였던 시절에도 저런 복근은 없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자 이문식은 51세의 나이에도 명품 몸매를 유지할 수 있던 비법으로 “권상우도 하는 운동이다”라며 극한의 운동법을 즉석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문식은 “외모 때문에 하층민(?) 역할만 맡게 된다”며 엉뚱한 고민을 털어 놓았는데, “여기 있는 셰프들 가운데도 나와 같은 ‘하층민 상’이 있다”고 저격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문식의 재치있는 입담과 명품 복근이 공개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5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