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기록관’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등 인기 높아
  • 민태찬 기자
  • 승인 2018.02.0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기록관’이 지난해 12월 19일 개관한 이후 전국 지차체의 벤치마킹 등 방문이 잇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 기록관은 최근 광주광역시와 대전광역시, 청주학연구원, 춘천시 관계자들이 다녀간데 이어 정선군 등 지자체가 벤치마킹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시에 따르면, 이 기록관은 헌정 사상 최초의 주민 자율통합을 이룬 청주시의 통합 정신과 통합 과정 등 역사적 기록물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보존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문한 춘천시청 관계자들은 별도의 기록관 전용시설 공간을 설치해 모든 자료를 한 곳에 보존하고 열람·전시한 것에 주목, 지방자치단체의 현안 업무인 기록관 조성사업에 어떻게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는지 등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55만 권을 수용할 수 있는 시 기록관은 흥덕구 복대동 옛 청주서부경찰서 전경 숙소 리모델링을 통해 문서 보존 전문 기록관으로 재탄생됐다.

총 사업비 25억 3500만 원(교부세 5억 원, 시비 20억 3500만 원)이 투입된 기록관은 연면적 2286.35㎡ 지상 3층 규모로 사무·열람·분류작업실, 전시공간, 보존서고, 전산화 작업장을 갖추고 있다.

이상률 행정지원과장은 “청주시 기록관은 전문기록물을 보존하는 공간으로, 기록문화의 도시인 청주의 지역위상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청주=민태찬 기자 tttchan@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