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 경로] 22~24일 전국에 비 내린다
[제19호 태풍 '솔릭' 경로] 22~24일 전국에 비 내린다
  • 강정의 기자
  • 승인 2018.08.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부근을 지나 한반도 북상, 전국 태풍 영향권
23~24일 전국 매우 강한 바람, 해안 해일피해 유의
태풍 예상 진로 모식도.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한반도에 접근해오면서 오는 22일부터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9시경 괌 북서쪽 약 26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19호 태풍 ‘솔릭’은 지난 19일 오후 3시 강한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최대풍속 40m/s(144㎞/h))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080㎞ 부근 해상을 지나 서남서진했다.

앞으로 태풍 ‘솔릭’은 일본열도에 중심을 둔 북태평양고기압의 남쪽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서북서진해 22일 경 제주도 부근을 지나 23일 오전에 전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앞으로 태풍이 28도 안팎의 고수온해역을 따라 이동함에 따라 태풍의 세력이 강화 또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전향을 해 한반도로 접근할 경우, 강한 비와 매우 강한 바람을 동반할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이다.

태풍의 진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에 따라 유동적이나 북태평양고기압이 계속 서쪽으로 확장하는 경우 서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

태풍 ‘솔릭’이 접근함에 따라 22일 후반에 제주도에 비가 시작, 23~24일엔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최대순간풍속 40m/s(144㎞/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각종 시설물관리 및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태풍이 북상하면서 21일 제주도남쪽먼바다부터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해 22~24일엔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특히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5~8m의 매우 높은 파고가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 등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함께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을 확인해야 한다.

이외에도 해상의 높은 너울과 풍랑으로 인해 해안가에 강풍과 함께 높은 파도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만조 시 해수범람이나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피서객이나 낚시, 관광객 등에 대한 각별한 안전조치가 필요하다.

태풍이 북상하기 전인 22일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확장함에 따라 폭염과 열대야가 강화되겠으니 건강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

한편,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칭한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