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올 시즌도 가을야구 가능할까 
한화이글스, 올 시즌도 가을야구 가능할까 
  • 유상영
  • 승인 2019.02.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용덕 감독. 사진 제공 연합뉴스.

지난해 한화이글스는 11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이라는 기적(?)을 일궈 냈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한용덕 감독이 선수들을 잘 이끌었고, 신구 조화가 잘 어우러진 결과다. 

한화이글스는 올 시즌도 가을야구를 꿈꾼다. 하지만 야구계에서는 지난 시즌과 같은 결과를 내기에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시즌에도 야구 전문가들 중 대다수는 한화가 가을야구에 진출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을 했지만 보기 좋게 빗나갔다. 

올 시즌 한화는 외국인 투수를 제외하고 많은 변화를 꾀하지는 않았다. 지난 시즌 좋은 결과를 냈던 투수 키버스 샘슨과 데이비드 헤일과는 결별했고, 서폴드와 채드 벨은 영입했다. 

지난 시즌 한화는 선발투수 난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원투 펀치 역할을 외국인 투수가 맡았지만 3~5선발은 명확하지 않았다. 시즌 막판에는 신인 투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현재 진행 중인 스프링 캠프에서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올 시즌도 기대해 볼 만하다. 통 큰 계약은 아니지만 내부 FA 3명을 모두 잡았다. 내야수 송광민과 외야수 이용규, 최진행을 모두 잔류시켰다. 3명은 한화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선수다. 

송광민은 2년 총액 16억 원, 이용규는 2+1년 총액 26억 원, 최진행은 1+1년 5억 원으로 계약을 마쳤고, FA는 아니지만 지난해 좋은 결과를 보였던 송은범도 연봉 2억 50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라인업 상 지난 시즌과 바뀐 부분은 없다. 새롭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와 선발진만 잘 구축한다면 한화는 2년 연속 가을야구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

유상영 기자 you@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