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유엔 사무총장에 질타 "남한을 질책하라, 우리의 신성한 존엄 건드리면 용서없어"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6.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은 12일 남북간 모든 통신 연락 체널을 차단·폐기한 북측에 ‘유감’을 표명한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남한을 질책하라”며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이러한 입장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발언에 관련해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 대답' 형식으로 이뤄졌다. 대변인은 "유엔 사무총장이 진정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면 우리를 향하여 그 무슨 '유감'과 같은 쓸개빠진 타령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북남합의를 헌신짝처럼 줴버리고 인간쓰레기들의 악행을 방치해둔 남조선을 엄정하게 질책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 사무총장의 이번 '유감' 발언은 스쳐지날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그가 누구든 우리의 가장 소중하고 신성한 최고존엄을 건드린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이 회원국들을 불편부당하게 대하지 않고 미국에 치우친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당당한 유엔 성원국인 우리 국가의 주권이 엄중히 침해당할 때는 한마디도 못 하다가도 미국과 그 추종 세력들이 우리의 자위적 조치들을 부당하게 걸고들 때면 놓치지 않고 '우려'니 뭐니 하면서 청을 돋구어대고 아부하는 것이 바로 유엔 사무총장의 초라하고 이중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한상현 인턴기자 | tkdgs9696@naver.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