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베이징 코로나19 대응 수준 2급으로 상향...전 학년 등교 중단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6.17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자 베이징시 당국이 코로나19 대응 수준을 3급에서 2급으로 상향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관영 중앙(CC)TV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방역 기자회견에서 "베이징 코로나19 방역 업무 영도소조는 16일 현재를 기해 베이징시의 대응 등급을 3급에서 2급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시는 "현재 확진 환자는 모두 신파디 시장과 연관이 있다"면서 "초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판단했을 때 사람 간 감염과 물건을 통한 감염이 의심된다"고 전했다. 베이징시는 방역 조치를 강화함에 따라 앞으로 베이징 출입 관리를 강화하고, 역외 유입 인원에 대해 전원 핵산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고위험 지역 주택단지 등이 모두 봉쇄식 관리에 들어가고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실내 장소와 공원의 입장객 수도 정원의 30%로 제한된다.

베이징시 교육위원회도 고3과 중3 수험생을 포함해 전 학년의 등교를 중단했다. 베이징시 초·중·고교생의 수업은 17일부터 다시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된다.

한상현 인턴기자 | tkdgs9696@naver.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