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요정의 길> 나를 버리고 나를 얻는 길
  • 하수철
  • 승인 2013.09.25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을 쉽게 떠나는 사람이 있을까? 다른 사람들의 여행을 도와주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길잡이, 안내자라고 하더라도 장거리 여행은 쉽지 않은 여정이다. 필부인 필자는 더 말할 것 없이 매번 항상 고민과 걱정이 반복되다가 엄청난 강단이 생겨야 결행하곤 한다. 여행의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비행기 편과 숙박을 스스로 예약하고 출발하는 방법이 하나이고, 여행사의 패키지를 전적으로 이용하는 방법, 또 하나는 이를 절충한 것이 있다. 자신이 목적지와 목표를 정확히 하고 일정을 주도할 수 있는 자유로움과 모든 것을 알아서 해야 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지 않는다면 자유여행을 선택하면 좋다. 시간적인 제약이 있고 번거로움을 피하려면 정해진 일정에 합류하는 편을 택하게 된다. 패키지여행은 여행사가 정해 놓은 일정을 따라가며 교통편, 숙소, 어떤 지역의 중요 장소, 유적지 등을 편안하게 구경할 수 있다. 그런데 이때 안내자, 동행자, 동숙자를 잘 만나야 여행이 불편하지 않게 된다. 안내자의 안내나 여행 해설은 어느 정도 능숙해서 문제가 없어 보이나, 옵션이 추가 되면서 발생하는 추가 비용이 껄끄러운 부분이다. 선택사항(옵션)이 필수처럼 의도될 때와 쇼핑 코스가 강요 될 때는 비용은 물론 일정의 낭비에 짜증이 나기도 한다. 또 다양한 성격의 동행자들과 조화롭게 지낼 자신이 있지 않으면 이 또한 여행을 힘들게 한다. 관광객(tourist)과 여행자(traveler)를 구별 짓는 사람의 시각에서는 패키지 상품에 참여하는 사람을 ‘그냥’ 구경하는 관광객으로 분류하여, ‘이해하면서’ 구경하는 여행자와 차이를 두려한다. 이 주장에 동의를 하거나 말거나 간에 참여자의 자세와 의지에 따라 주어진 일정 속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믿는다. 네팔의 포카라에서 푼힐 전망대(해발 3210미터)를 가기위해 고라빠니(2834미터)의 숙소에 머물렀을 때의 일이다. 40세가 안돼 보이는 호주 남자를 만난 적이 있는데, 3개월여를 네팔에서 혼자 여행 중이라고 했다. 앞으로도 몇 달은 더 여행하겠단다. 휴가를 내서 온 것이 아니라 직장을 그만두고 쉬고 있다고 했다. 이와 같은 사람이 진정 자유여행자 되시겠다. 그 사람 말고도 여행지에서는 수많은 자유인들를 만날 수 있다. 어느 방법을 택하겠는가? 휴가를 모아서 패키지? 직장을 그만두거나 휴학을 하고 혼자만의 자유여행? 아니면 그 중간쯤인 여행? 자신에게 가능한 방법의 여행이 가장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 어느 것도 시도하지 않으면 이루어지지 않는다.
노르웨이의 여행은 다른 곳과 차이가 있어 보인다. 주로 유적지, 관광지를 순방하는 일정보다는 여기서 저기로 이동 중에 보이는 자연과 이를 향유하는 인간과의 동화 체험이 더 가슴에 다가온다.

대자연의 주름은 왜 이리도 멋진가 도깨비 길이라고도 하는 요정의 길(Trollstigen). 해발 50미터에서 시작하여 850미터까지 오르며 총길이 18킬로미터 길이로, 영화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도 알려져 있다. 이 길을 자전거로 오르는 사람도 있다. 대단한 체력과 정신력을 존경하고 싶다. 우리 강산에도 비슷한 굽이길이 있지만 이곳이 더 비틀어지고 폭포도 쏟아져 그 양태가 다르다. 페루의 안데스 산맥에 있는 고대 잉카 유적지 마추픽추(2057미터)로 오르는 길은 이 보다 더 굽이가 많았지만 요정의 길과 달리 비포장 도로였다. 오르려면 차분하게 끈기를 가져야 한다. 여행도 이와 같이 한 바퀴 한 걸음 움직여야 목적지에 이를 수 있다. 자신을 다독거리며 믿지 않으면 성취가 있겠는가?

협소한 길 폭이라 차량이 양방향 교차를 할 때 길의 어디쯤 조금 넓은 곳에서 한 편이 양보를 해야만 소통이 가능하다. 대형 관광버스나 여행용 트레일러인 경우 운전 기술이 좋지 않으면 길에 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아무리 급하더라도 서로를 배려하지 않으면 정상에 오르는 길은 만들어 질 수 없다.

험한 길도 그 끝이 있는 법, 길 정상에 설치된 전망대 아래로 폭포가 떨어진다. 전망대의 형태가 노르웨이 나라 모양을 닮았다고 한다. 아래로 펼쳐진 풍광이 장관이다. 비가 오거나 안개가 끼면 안타깝게도 볼 수 없다. 눈이나 폭우가 내리는 시기에 걸리면 오르지 못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