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에 판소리고법을 정착시키고 전국적으로 ‘대전북’을 각인시킨 고(故) 송원 박오용 선생님의 추모 25주기 공연이 지난 1일 오후 6시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송원 선생의 장남이자 현재 대전시 무형문화재 제17호 판소리고법예능보유자인 박근영 선생은 이날 아버지의 업적을 기리며 존경을 담은 추모제를 겸한 공연을 진행했다. 이날 공연에서는 송원 선생 생전에 국악에 관한 생각과 발자취를 더듬어보는 시간을 비롯해 신미경의 살풀이·김종섭 피리독주·박근영 소리북 독주 등 추모 연주와 송원 선생이 만들고 그의 아들 박근영이 구성한 ‘소리북 산조’와 송원 선생이 사랑한 판소리 적벽가 연창회가 이어졌다.

또 적벽가 연창회는 ‘박봉술제 적벽가’의 맥을 잇고 있는 ‘김경호·주소연·민혜성·조정희·이자람’이 소리하고 대전의 판소리고법 이수자인 최광수·이재진·권은경·강예진·이상미가 고수를 맡아 성황리에 개최됐다.

국악에이전시 전통기획사 용문은 “송원 선생의 추모공연에는 그를 그리워하는 시민들로 북적거렸다”며 “송원 선생의 국악에 대한 생각과 발자취를 더듬어보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