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빅뱅 탑 징역10월-집행유예2년 구형...탑 "너무 어리석었다"
검찰, 빅뱅 탑 징역10월-집행유예2년 구형...탑 "너무 어리석었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2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빅뱅 탑(30·최승현)이 첫 공판에 출석해 대마 흡연 혐의를 대중에게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탑은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에서 진행된 첫 번째 공판에 출석했다.

이날 탑은 재판에 들어가기 전 사과문을 낭독했다. 탑은 "이번 일로 저에게 상처 받고 실망하신 많은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며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 다시 한번 더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뉘우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절대 이런 일이 없을 것이며 어떠한 처벌이라도 달게 받겠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앞서 탑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탑은 지난해 10월 9~14일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 씨와 총 네 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탑은 또 "며칠 동안 제가 곰곰히 생각을 많이 해보고 첫 번째로 여러분들께 공식 입장 표명을 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좀 더 성실히 한 글자 한 글자 이야기하고자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검찰은 탑에게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만 2천원을 구형했다. 공판에서 탑은 대마 혐의를 인정하며 "수 년 동안 불안장애와 우울증 치료를 받아온 저는 돌이킬 수 없는 큰 실수를 했다. 일주일이라는 시간 동안 벌어진 일이다. 인생의 최악의 순간이고 뼈저리게 후회한다"면서 "봉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탑 공식 사과 전문.

가장 먼저 이번 일로 저에게 상처 받고 실망하신 많은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립니다.

제가 너무 어리석었습니다. 지난 날의 저는 장시간의 깊은 우울증과 심한 불안장애로 인해 어둠 속에 제 자신을 회피하고자 했던 날이 많았습니다. 그러한 저의 흐트러진 정신상태가 충동적인 잘못된 행동으로 돌이킬 수 없는 큰 실수를 했으며, 많은 분들께 커다란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습니다. 다시 한번 더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뉘우칩니다. 앞으로는 절대 이런 일이 없을 것이며 어떠한 처벌이라도 달게 받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희 어머니께도 정말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