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박준영 변호사, ‘낙동강변 부녀자 살인사건’ 그날의 진실은?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박준영 변호사, ‘낙동강변 부녀자 살인사건’ 그날의 진실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2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29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낙동강변 2인조 살인사건을 재구성한다.

낙동강변에서 발견된 참혹한 사체, 그리고 충격적인 증언

1990년 1월 4일 데이트 중인 두 남녀를 덮친 2인조, 그리고 참혹한 모습으로 발견된 여인의 사체. 사건의 단서라고는 살아남은 남자의 진술 뿐.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하지만 사건 발생 1년 10개월이 지나 범인들이 붙잡혔다. 살인범들에겐 무기징역이 선고됐고 사건은 이대로 종결됐다. 그러나 21년의 옥살이 끝에 세상에 나온 '살인범'들이 충격적인 증언을 한다.

"우리는 범인이 아닙니다" 어느 살인자들의 이야기

집으로 들이닥친 경찰들에 체포된 후 21년만에야 돌아올 수 있었다는 '살인범'들. 그들은 사건 현장에 간 적도, 살인을 한 적도 없다고 주장한다. 모든 것은 경찰들의 무자비한 고문에서 시작된 허위자백이라는데. 실체를 드러내는 고문의 흔적들, 그리고 경찰의 허술한 수사기록. 과연 진실은 무엇인가?

또 다른 재심의 시작

2017년 5월, 영화 ‘재심’의 실제 인물 박준영 변호사가 낙동강변 살인사건 피의자들과 함께 법원을 찾았다. 사건 기록이 폐기돼 사실상 재심이 불가능한 상태였지만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품이자 아들을 위해 뛰어 다니며 모아둔 기록들이 있어 재심을 청구할 수 있었다.

아들이 세상 밖으로 나오는 것을 보지 못하고 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니. 결국 눈도 감지 못 하신 채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위해 아들이 할 수 있는 마지막 효도. 또 다른 재심이 시작된다. 29일 밤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