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박, 매니저 김상철과는 비즈니스 관계 아닌 가족
유진박, 매니저 김상철과는 비즈니스 관계 아닌 가족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06.3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인간극장'

30일 오후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헤이 유진’ 3부가 방송된다.

김상철 씨가 유진박의 매니저로 다시 일한지 2년 째. 그는 5분 거리에 있는 집을 두고 유진박의 집에서 거의 살다시피 한다.

그런 남편을 둔 아내 이선화(51)씨는 매일같이 유진박의 집으로 출근 도장을 찍는다. 두 남자의 식사를 챙기고 청소와 빨래까지 두 집 살림을 책임지고 있다.

아티스트와 매니저라는 비즈니스 관계를 떠나 가족처럼 지내고 있는 두 사람.

떨어져 지내는 동안 그리움이 컸던 탓일까. 김상철 씨와 유진박은 한시도 떨어지지 않을 만큼 애틋하다. 이선화 씨는 그런 두 사람을 은근히 질투하기도 한다.

매일 유진박의 연주를 들을 수 있어 김상철 씨는 행복한데 유진박 역시 그와 같은 마음일까?

KBS 1TV ‘인간극장-헤이 유진’ 3부는 30일 오후 12시 1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